'50억 재력가' 10기 정숙, '피멍'으로 뒤덮여…결국 일정 취소

이게은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05 12:05:4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