연예계 덮친 신천지 루머...BH엔터→키이스트, 칼 빼들었다 "선처 없는 강경 대응할 것" [종합]

이우주 기자

기사입력 2020-03-04 13:1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