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젊은 세대가 양국 문화 이해해야 진정한 극일"

임정식 기자

기사입력 2012-06-11 11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