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종민 "코요태 10년 넘게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은 직언"

김명은 기자

기사입력 2012-06-08 08:34 | 최종수정 2012-06-08 08:3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