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놀러와' 박유천 부분 편집은 공정성 상실 결과다

임기태 기자

기사입력 2012-06-06 13:24 | 최종수정 2012-06-06 13:5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