민효린 "아버지가 물려준 '명품코'로 먹고 살았다"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11-07-10 10:24:4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