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위탄' 문자콜수 공개...백청강, 이태권에 2만여콜 앞서

정해욱 기자

기사입력 2011-06-02 15:33 | 최종수정 2011-06-02 15:3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