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스물셋-마흔여섯' 23년 변함없는 '원주 라이프', 선수-감독 원클럽맨 우승 달성[원주현장]

송정헌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15 11: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