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단독] 강력한 골밑 지배력+강백호 자유투, 치나누 오누아쿠, 고양 소노 합류 확정. KBL 판도 흔들린다.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13 09:33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