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변 없었던 빅3+파격 4순위 조준희. KT 문정현, 현대모비스 박무빈, LG 유기상. 삼성 신주영 대신 조준희 선택한 이유(종합)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21 15:59:4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