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현장분석] 김단비-박지현-최이샘 삼각편대. 우리은행 결승 선착. 에네오스 74대71 제압. 토카시키 '매치업 헌팅'. 우리은행의 역발상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02 12:57:4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