끝내 오열한 SK 전희철 감독. 챔프전 조직력 끝판왕을 보여준 SK. 전혀 울 필요없다.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5-07 20:3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