허 훈, 양홍석 두 주포 침묵에 힘 한 번 써보지 못한 KT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1-03-06 16:4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