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PO 현장인터뷰]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, "후회는 없다. 다음 시즌을 기대한다."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1-03-02 21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