운명의 날 앞둔 전자랜드, 김낙현 변수 못지우고 울었다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1-03-01 16:4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