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대위기' 여자농구, 올림픽 티켓 이후가 더 중요하다

이명노 기자

기사입력 2012-06-13 13:0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