동부와 삼성, 무늬만 혈투였던 한심한 연장접전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11-10-27 21:24:3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