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팔이 까진 줄도 모르고' 온몸 던진 허슬에 유니폼은 흙 범벅, 최주환의 호수비가 승리를 지켜냈다

허상욱 기자

기사입력 2024-07-10 07:5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