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제발 하면서 뛰었다" 세 번 실패에도 믿은 신인→"공 보여주려고 했다" 확신 가득 판독…두 번의 선택 완벽했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7-10 00: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