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독립구단→최강야구 신화' 아무나 쓰나…실책 뒤 "또 나에게 와라" 그리고 연습 또 연습, 전의 불태웠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26 14: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