타격왕 온 뒤로 꼬여버린 리드오프의 꿈, 김하성 탄력받던 작년 여름과 무엇이 다른가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24 17: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