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오늘 부모님 초대, 프로 데뷔 이후 처음"…29G 연속 안타 영광에도 담담한 서른살, 말투 너머 묻어난 물기 [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19 22:30 | 최종수정 2024-06-19 23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