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64.3㎞ 강속구→166.9㎞ 직선타, 김하성 올해 '최고 구속'에 밀리지 않았다...또 끝내기포 SD 5-4 OAK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13 09:3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