치명타가 된 희대의 세리머니사...SSG 숨통 끊지 못한 KIA, 이길 수 없었다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12 13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