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1위에 목숨걸 때 아냐" 59일만의 2위 추락? 꽃감독의 자신감 "언제든 뒤집을 수 있다" [잠실포커스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08 17:42 | 최종수정 2024-06-08 18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