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내가 걸어왔던 길, 도움 된다면..." 천재 향한 신뢰와 기대, 레전드 3루수 '특훈'으로 시너지?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08 05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