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투혼 투지 그 자체' 추가 득점이 간절했던 황성빈의 전력 질주, 이 마성의 매력을 어찌할까

허상욱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06 11:5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