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네가 책임지라는 의미" 명장의 심기불편. '112구+5회 못채운' 박세웅 향한 일침 [대전포커스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5-29 17:36 | 최종수정 2024-05-29 18:4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