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다치지 말고 잘해봐~' 후배 포수 강백호 격려하는 양의지의 애정 가득 손길

허상욱 기자

기사입력 2024-05-28 16:57 | 최종수정 2024-05-28 17:0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