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인상 구긴' 김하성, 3일만에 빗맞은 내야안타 쳤지만 잔루가 무려 4개...SD 3-6 COL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5-15 13:5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