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작년에도 힘들어 했는데…" 부담에도 우승 이끈 책임감, 사령탑은 '고마움'부터 전했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3 16:50 | 최종수정 2024-04-13 17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