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4할 타율에서 17타수 무안타' 갑자기 식어버린 타격감 되찾기 위해 김강민 찾은 페라자

박재만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3 13:4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