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피홈런 두 개 되찾을 수 있다면" 달랐던 ML의 벽, KBO MVP 자책…사령탑은 '자존감' 지켜줬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1 18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