32년, 18년, 10년의 기다림...한서렸던 한화팬들의 설움이 풀린다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1 12:5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