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커터에 스위퍼까지' 영락 없는 페디 스타일인데, 충격의 6실점...KIA 명운 짊어진 외인의 미래는?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15 10:00 | 최종수정 2024-03-15 13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