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돈보다 다저스' 야마모토 서울땅 밟으라는 운명, "돈, 후회없이 제시했다" 필라델피아 구단주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22 06:5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