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160km 좌완 광속 마무리가 진짜 떠났다' 고우석 마무리 경쟁, 이제부터 시작이다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1 09:56 | 최종수정 2024-01-21 12:0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