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화 물들인 '패배' 씻어낼까. 23년 세월 뒤로 한 42세 베테랑 "오늘보단 내일을 본다" [SC포커스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1 07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