선발 내려놓고 백의종군, 31세 잠수함은 불펜 최후의 보루였다…올 시즌도 KIA는 그를 바라본다[SC초점]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8 13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