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제2의 양의지' 꿈꿨던 20대 포수, 음주운전으로 기로에 놓였다

나유리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09 17:07 | 최종수정 2023-12-09 19:5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