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권위? 살자고 하는 일이다. 60세를 못 넘긴다" 로봇에 밀렸다? 심판들의 솔직한 심경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08 10:56 | 최종수정 2023-12-08 12:0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