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후배 성장이 뿌듯한 선배' 160km 강속구 신인왕 문동주, '진심으로 축하' 느림의 미학 유희관 '동주의 모든게 부러워'

박재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09 14:4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