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상습 폭행 당했다" 피고소인 후배의 등장, 진흙탕 싸움에 빠진 김하성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08 09:3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