통산 타율 0.230→'3억원' 가치 인정…'절친' 떠나 새도전 "독기 품고, 터닝 포인트 만들겠다"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27 01:04 | 최종수정 2023-11-27 20: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