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투수는 콜, 야수는 아쿠냐', 절반 이상이 이들을 선택했다...오타니는 어디에?[美매체 설문조사]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21 23:57:5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