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재활 4개월에 수술이라니..." 투혼의 기막힌 배신→충격 진단...사령탑 비보에 끝내 말잇못[오키나와 현장]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21 12:36: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