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바우어처럼 던지고 싶어" 주니치 신인 투수가 등번호 '96번' 희망한 이유, 4개월간 강렬한 모습에 끌렸다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13 06:50: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