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느림의 미학'으로 만든 122.2이닝+8승, 내년엔 더 높이? 아기호랑이는 이미 절치부심중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08 00:00 | 최종수정 2023-11-08 07: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