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취미반'에서 '태극마크'까지'…국보가 기대한 좌완, "한일전은 필승, 목표는 우승"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26 10:09 | 최종수정 2023-10-26 20:3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