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글로 전한 대만 친구의 진심 "백호야, 너를 안아주고 싶었어"

나유리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14 00:23 | 최종수정 2023-10-14 00:37